사랑과 이별사이

2022. 1. 24. 20:47시인이 되다

사랑과 이별사이


이동현


사랑이 시작되면
마주 보는 시간이 길어지고
늘 같은 곳을 바라봐도 
시간은 가볍게 흘려갑니다.   

이별이 시작되면
다른 곳을 보는 시간이 길어지고
같이 있는 것만으로도 
시간이 무겁게 흐릅니다. 

사랑은 다름을 인정하기에 
한걸음 더 다가서지만
이별은 차이를 인정하지 못해 
두 걸음 더 멀리 떨어집니다.

사랑과 이별은
시간만큼 거리만큼
멀어지기도 
가까워지게도 합니다.  

'시인이 되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후회만 남는 길  (0) 2022.05.16
기억의 강을 건너는 다리  (0) 2022.04.23
사랑과 이별사이  (0) 2022.01.24
흑백 실루엣에 나무를 담다  (0) 2021.12.27
태양이 떠오르면  (0) 2021.12.17
기다림속 희망  (0) 2021.12.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