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의 강을 건너는 다리

2022. 4. 23. 01:21시인이 되다

기억의 강을 건너는 다리

이동현

 

살아가면서 기억하고
싶은 일들도 있지만
기억하고 싶지 않는 일들도
수 없이 많다.

좋지 못한 기억들은 바다에 내려놓고
세월의 무게를 함께 지고온 길을 바라보며
그 길을 걷기 위해 다시 그 곳에 섰다.
그런데 여전히 그길은 쉽지 않다.

화려한 네온사인들과
웅장한 빌딩들이
나를 더욱 초라하게 만들지만
난 지금 여기에 서 있다. 

화려하지도
초라하지 않는 기억의 강을
바라보면서
지금의 나를 돌아본다.

 

'시인이 되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선택  (0) 2022.08.14
후회만 남는 길  (0) 2022.05.16
기억의 강을 건너는 다리  (0) 2022.04.23
사랑과 이별사이  (0) 2022.01.24
흑백 실루엣에 나무를 담다  (0) 2021.12.27
태양이 떠오르면  (0) 2021.12.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