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고달픔 가운데에서

2021. 11. 12. 18:43시인이 되다

인생의 고달픔 가운데에서 

이동현

시간이 흐를수록 
마음의 온도가 떨어진다. 
어릴적엔 작은 것에서도 
따스한 마음을 느낄 수 있었는데 

지금은 마음의 온도가 
조금씩 떨어지네. 
세월의 풍파로 차가워진걸까 
인생의 고단함으로 무덤덤해 진걸까 

따뜻하고 부드러워지고 싶다 
얼마나 남은 걸까. 남은 시간만큼은 
따뜻한 마음을 소유한 사람으로 
힘들고 지친 사람들의 손이 되고 싶다.

 

'시인이 되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별과 그리움사이  (0) 2021.11.17
인생의 고달픔 가운데에서  (0) 2021.11.12
마음의 짐을 내려놓고  (0) 2021.09.17
가을비가 내린다.  (0) 2021.09.01
후회하지 않는 삶  (0) 2021.08.30
장우산  (0) 2021.08.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