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우산

2021. 8. 17. 12:26시인이 되다

장우산

이동현

 

비가 내리는 날
우산 없이 걸고 있을 때
누군가의 우산이 씌워졌다.

비를 맞지 않을 수 있었다는 것보다
따스한 정이 느껴져서
고맙고 감사했다.

우산없이 걸어갈 때
비를 맞는 사람을 만나면
누군가의 우산이 되리라.

비를 그치게 할 수 없지만
비를 막을 수 있는 
우선을 내밀 수 있으니까

비오는 날이면
장우산을 가지고 나간다.
누군가에게 필요하니까

 

'시인이 되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비가 내린다.  (0) 2021.09.01
후회하지 않는 삶  (0) 2021.08.30
장우산  (0) 2021.08.17
아픔의 흔적  (0) 2021.08.16
내 마음속에  (0) 2021.08.15
비오는 날  (0) 2021.08.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