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픔의 흔적

2021. 8. 16. 12:37시인이 되다

아픔의 흔적

이동현


사랑은 봄날의 햇살처럼 따뜻하고 
이별은 해산의 고통만큼이나 아프며
슬픔은 바위보다 무겁다.

슬픔은 언제나 어디서나 아프고
나이가 적다고 적게 아프지 않으며
나아가 많다고 덜 아프지 않다.

슬픔은 날아갈 수록 무거워지고
아픔의 흔적은 눈물이 되어
바다가 되고 하늘이 된다.

 

 

'시인이 되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후회하지 않는 삶  (0) 2021.08.30
장우산  (0) 2021.08.17
아픔의 흔적  (0) 2021.08.16
내 마음속에  (0) 2021.08.15
비오는 날  (0) 2021.08.14
이별의 그리움  (0) 2021.08.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