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의 미

2021. 4. 15. 15:02순간을 담다

캐논 18-250렌즈를 들고 근처의 공원으로 달려왔다. 

자연과 어울리는 건축물. 

반갑다고 꽃들은 방긋 방긋 웃고 있다.

나즈막한 담들. 현대 건축물에 비해 높지는 않지만 자연과 너무날 잘 어울린다.

'순간을 담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라 섬을 탐험하다  (0) 2021.04.28
자연의 미  (0) 2021.04.15
삶의 여유  (0) 2021.04.15
안단테 인생  (0) 2021.04.02
고달픈 우리 인생  (0) 2021.04.02
작가의 의도  (0) 2021.04.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