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고있다

2021. 6. 6. 22:42시인이 되다

울고있다

이동현

비내는 날
새들이
나뭇가지에 앉아서
외로움을 참지 못해서인지
님 떠나보내서 그런지
오늘따라 
서럽게 울고 있다.

늦은 저녁
귀뚜라미가
집안구석구석에서
님을 보지 못해
내 마음을 아는지 
오늘따라
서럽게 울고 있다.

이른 새벽
산사의 종소리가
어두움을 깨고
아침을 밝히면
그대의 웃는 모습을
언제나
볼 수 있겠지.

'시인이 되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울고있다  (0) 2021.06.06
한 숨을 쉬면  (0) 2021.06.06
인생은 문제뿐이다  (0) 2021.06.06
더 이상 지울 수 없고  (0) 2021.06.06
아름다운 추억  (0) 2021.06.06
오늘도 길을 걷고 있나요  (0) 2021.04.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