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여유

2021. 4. 15. 15:00순간을 담다

호숫가에 두 마리의 오리들은 사이좋게 물위를 거닐고 있다. 

물에서 나와 몸 단장도하고

구석구석 몸 단장하는 이 녀석은 자기관리가 철저한건가 아니면 아내에게 잘 보이려고 하는 걸까?

황새는 여유있게 호숫가로 낮게 날고 있다. 뭘 보고 밑으로 내려온 거지.

가볍게 발에 물을 뭍히고

다시금 하늘을 향해 날아오른다.

그런 후 여유롭게 다시금 물위를 날아가고 있다. 

삶의 여유란 이런 거지 푸른 초장에서 땅의 향기를 맡고

자세히 바라보고

목표를 향해 시선을 고정하면서 삶의 여유를 즐기는 것. 이것이 이 녀석에게 있어서의 삶의 여유가 아닐까?

'순간을 담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라 섬을 탐험하다  (0) 2021.04.28
자연의 미  (0) 2021.04.15
삶의 여유  (0) 2021.04.15
안단테 인생  (0) 2021.04.02
고달픈 우리 인생  (0) 2021.04.02
작가의 의도  (0) 2021.04.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