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마중

2023. 1. 6. 09:48순간을 담다

추운 겨울 세상이 다 얼어붙였다.

아무도 찾지 않지만 
언제나 누군가에게 자기 자리를 내어주는 의자

그곳에는 
물과 꽃들이 가득하다.
그곳에서 봄을 맞이한다

 

'순간을 담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공존  (0) 2023.01.06
2022 가족과 함께 하는 희망콘서트  (0) 2022.12.27
방향과 시선  (0) 2022.12.07
다람쥐마을에 가다  (0) 2022.05.30
레빗이쁜 카페, 알래빗에 가다.  (0) 2022.05.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