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심한 세월

2022. 12. 13. 11:32시인이 되다

무심한 세월

이동현

검은 머리가 하얗게 되고
이마에는
세월의 흔적인 주름이 한 가득
거친 삶의 흔적이
여기 저기에서 보인다네.

겨울이 다가오면
낙엽 떨어지듯 
풍성했떤 머리털은
한올 한올 떨어져서
볼품없는 노송이 되었다네.

무심한 세월은 
한 평생 함께 했던 기억들은 
한 순간 모두 가져갔지만
너무 아파하지 마오
그것이 인생이고 신의 배려니까

'시인이 되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너로 인해  (0) 2022.12.13
여유  (0) 2022.12.13
깨끗한 손  (0) 2022.12.08
왜 일까?  (0) 2022.12.08
기다림은 아프다  (0) 2022.12.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