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십(知天命)이 넘으면서

2019. 8. 13. 18:21시인이 되다

오십(知天命)이 넘으면서

 

이동현

 

 

오십이 넘으면서 

가까이 있는 것은 안 보이고

멀리 있는 것이 잘 보인다.

 

젊은 날 가까운 것에만 집착하면서 살아가든 나에게

신은 멀리있는 것을 보라고

가까이 있는 것을 집착하지 못하게 하네

 

젊은 시절 내가 보지 못했던 더 중요한 것들을

나이가 들면서 조금씩 볼 수 있도록

신은 오늘 나에게 심미안을 열어주네

 

젊은 날에는 행복을 찾기 멀리 떠났지만

늙어서 돌아보면 행복은 늘 가까이 있었네

사랑과 행복은 멀리있는 것이 아니었네.

 

어리석움으로 원망하고 한탄하는 마음에

세월 만큼의 무게로 나를 누르지만

고통이 이제 남은 시간을 제대로 볼 수 있게 하네

 

젊은 날에는 행복을 찾기 멀리 떠났지만 늙어서 돌아보면 행복은 늘 가까이 있었네(사진출처:픽샤베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