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설공주의 친구들

2021. 11. 10. 21:58순간을 담다

누군가에게 있어서 친구란 그 자체가 행복이다.
친구때문에 고민하기도 하고 친구때문에 웃기도 한다.
만약 백설친구에게 일곱명의 친구들이 없었다면 어떻게 되었을까?
지금 내곁에 있는 친구를 소중히 여길 줄 아는 사람이
지혜로운 사람이고 행복한 삶을 살아갈 수 있다.

'순간을 담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림자 산책  (0) 2021.11.22
월암별곡에서 단풍을 즐기는 새들을 만나다  (0) 2021.11.18
백설공주의 친구들  (0) 2021.11.10
왕송호수를 거닐다  (0) 2021.11.10
가을을 걷다  (0) 2021.11.02
한가위 한강유람선을 타다  (0) 2021.09.22
1 2 3 4 5 6 7 8 9 ··· 2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