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에 핀 야생화

2021. 9. 10. 22:18순간을 담다

들에 핀 야생화

이름도 알 수 없는 야생화.
야생화는 어떤 아름다운 꽃보다 아름답습니다.
강아지풀도 이름 모르는 야생화도
언제나 우리 곁에 있습니다.

 

'순간을 담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을 걷다  (0) 2021.11.02
한가위 한강유람선을 타다  (0) 2021.09.22
들에 핀 야생화  (0) 2021.09.10
나비의 작은 몸짓  (0) 2021.09.10
일상속 그림자  (0) 2021.08.15
십자가를 바라보며  (0) 2021.08.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