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 하나 없는 깜깜한 밤에도

2021. 7. 30. 12:29시인이 되다

별 하나 없는 깜깜한 밤에도



이동현



하늘엔
별하나 없네
깜깜한 하늘이
내 맘과 같다네


어느 듯
몰라오는 추위보다

내 맘이 느끼는
추위가 더 춥다네


가슴이 답답해서
하늘을 봐도

내 맘에는
평안과 기쁨이 없다네


하늘을
보고 또 봐도

달빛 그림자속에
다 숨어 있다네


오늘 밤 지나면
새로운 날이 다가오겠지만

나에게는
내일이 없다네


내일 밤엔 어두움을 뚫고
별님과 달님이
만나기를 꿈꾸며
잠을 청해 보렵니다.

'시인이 되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생의 문  (0) 2021.07.31
내려놓고 쉬면 어떨까  (0) 2021.07.30
별 하나 없는 깜깜한 밤에도  (0) 2021.07.30
세상살이 힘들어도  (0) 2021.07.30
누나  (0) 2021.07.30
자신을 들여다 본다  (0) 2021.07.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