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이 떠난 빈자리

2019. 11. 21. 14:33시인이 되다

당신이 떠난 빈자리

이동현

집으로 가는 지하철안에서
습관처럼 주변을 둘러본다.
지하철 맞은 편 유리창에서
당신이 내곁에 없기에 그리움이 몰려온다.

보고싶다 말하고 싶어도
사랑한다 고백하고 싶어도
내 곁엔 당신의 흔적만 있을 뿐
앙상한 나뭇잎만 홀로 남겨져 있다.

오늘도 내일도 그렇게 살겠지
어느 누구에게도 말 못하며
나 홀로 당신만을 생각하면서
그리움으로 당신의 빈자리를 채워간다.

 

'시인이 되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다림  (0) 2019.11.21
나를 떠난 당신에게  (0) 2019.11.21
당신이 떠난 빈자리  (0) 2019.11.21
서로 사랑하면 언젠가는 만난다.  (0) 2019.11.21
미치도록 보고 싶다  (0) 2019.10.10
당신이 참 좋습니다  (0) 2019.1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