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모습이 좋다

2021. 4. 7. 17:53시인이 되다

그 모습이 좋다

이동현



구부러진 노모와 함께 
길을 걷는 자녀의 모습이 좋다
한 평생 자녀들을 위해 
먹고 싶고, 입고 싶은 것을 참아가며
자녀를 키워 온 구부러진 
그 모습이 좋다.

구부러진 노모의 주름살에서
사랑과 헌신의 흔적이 있어 좋다
한 평생 인생이라는 길위에서
행복한 나날보다 힘들고 고통스러워도
가족이라는 울타리를 지켜온 
그 모습이 좋다.

60대 노모가 
80대 어머니와 함께
걷어가는 모습이 좋다.
사랑과 슬픔을 같이 나누었기에
곁에 있는 것만으로도 행복해 하는 
그 모습이 좋다. 

 



'시인이 되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도 길을 걷고 있나요  (0) 2021.04.07
그 모습이 좋다  (0) 2021.04.07
믿음의 사람은  (0) 2020.06.20
그리움  (0) 2020.06.06
다시 찾아 오겠지  (0) 2020.05.07
시선  (0) 2020.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