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수

2019.10.10 10:26시인이 되다

호수

이동현

찬바람이 불어
내 손끝이 차가워질때
당신이 먼저 생각이 나네

떨어지는 빗방울이
나를 움추르게 하지만
그댈 생각하는 마음은 늘어만 가네

날마다 밀려오는 그리움
계속해서 자라고 커져가니
내 맘 속에 호수가 생겼다네

 

 

 

'시인이 되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리움  (0) 2019.10.10
그리움이 별이되어  (0) 2019.10.10
호수  (0) 2019.10.10
행복한 이유  (0) 2019.08.19
당신의 손이 되고 싶다  (0) 2019.08.19
당신 생각  (0) 2019.08.19